페이지 콘텐츠
느티나무의 사랑*∴♡∵* :: "한국에서는 '조용한 결혼식'이 뉴스"

◈ 행복출발 칼럼 ◈ 2009.11.19 16:03
"한국에서는 '조용한 결혼식'이 뉴스"
뉴욕타임스 "한국의 결혼식 축의금, 뇌물 통로로 악용"

워싱턴=CBS 박종률 특파원

"수천장씩 청첩장을 보내고, 결혼식 참석을 못하는 사람들이
돈을 부칠 수 있도록 은행 계좌번호가 적혀 있다"


뉴욕타임스가 18일(현지시간) 한국 결혼식 문화의 허례허식을
꼬집는 서울발 기사를 실었다.


타임스는 한국의 결혼식장을 가보면 축하객들이 현금봉투를
들고 길게 줄을 서 기다리고 있고, 돈을 받은 접수원이 하객의
이름과 액수를 기록하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이처럼 한국에서는 결혼과 장례식에서 성의를 표시하는

 것이 오랜 전통이지만 최근에는 투표매수, 뇌물의 통로로


비판을 받으면서 축의금이나 조의금을 받지 않는 사례가 점차 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경기침체기였던 지난 5월 5성급 호텔에서 열린 호화 결혼식이 문제가 되자
이명박 대통령은 부유층을
 향해 허영과 사치에 빠진 결혼 문화를 바로잡는데 솔선수범을 촉구했고, 이후 절제된 결혼식
캠페인이 조금씩 퍼져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신문은 딸의 결혼식에서 부조함과 봉투를 아예 없애버린 김종창 금융감독원장과
가까운 친지들만을 초청한 가운데 '비밀 결혼식'을 치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 정정길 대통령실장 등을 사례로 소개했다.


김종창 원장은 NYT와의 인터뷰에서 "결혼식 축의금이 진정한 선물인지 뇌물인지 구별하기가 쉬운
 일은 아니지만 문제는 뇌물로 악용될 수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NYT는 그러나 '체면'을 중시하는 한국사회에서는 결혼식 하객수와 축의금 액수, 장례식의 조화 수
 등이 사회적 지위를 판단하는 척도로 인식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결혼정보업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한국 커플의 결혼식 비용은 평균 1천500만~2000만원
이고, 호텔 결혼식의 경우는 5천만원을 넘는다면서 이 비용은 대부분 축의금으로 충당된다고
전했다.


신문은 때문에 '조용한 결혼식'은 한국에서는 여전히 '흔치 않은 일'로 뉴스거리가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nowhere@cbs.co.kr

posted by Iris Lov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Edit/Del  Reply 아이리스의 사랑 forever♧

    조용한 결혼식이 쉽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세상에는 본인이 원하는 마음을 때론 은유하기도 하는 것 같습니다.

    2009.11.20 11:13 신고
  2.  Addr  Edit/Del  Reply 박혜연

    유럽선진국에서는 반대로 오히려 초호화결혼식이 뉴스거리라고 할만큼 호화결혼식이 흔치않죠!

    2011.08.30 10:18 신고